[2021 대관령겨울음악제] 2월 5일 <달콤한 고요> 공연 가사

2021대관령겨울음악제 2월 5일(금) 공연 중
게오르크 프리드리히 헨델의 “9개의 독일 아리아 헨델작품번호 202-210”

 

Words by Barthold Heinrich Brockes 바르톨트 하인리히 브로케스 (1680-1747)
한글번역 임선혜


[1]
Künft’ger Zeiten eitler Kummer
Stört nicht unsern sanften Schlummer,
Ehrgeiz hat uns nie besiegt.
Mit dem unbesorgten Leben,
Das der Schöpfer uns gegeben,
Sind wir ruhig und vergnügt.

앞날에 대한 덧없는 걱정이
앞날에 대한 덧없는 걱정이
우리의 고요한 잠을 방해하진 못하니,
허영심이 우리를 이겨본 적은 없다네.
창조주가 우리에게 준 근심 없는 삶과 더불어
우리는 평화롭고 행복하다네.


[2]
Das zitternde Glänzen der spiegelnden Welle
Versilbert das Ufer, beperlet den Strand.
Die rauschenden Flüsse, die sprudelnden Quellen
Bereichern, befruchten, erfrischen das Land,
Und machen in tausend vergnügenden Fällen
Die Güte des herrlichen Schöpfers bekannt.

반사되는 파도의 떨리는 광채가
물가를 은빛으로 만들고, 해변을 진줏빛으로 장식하네.
졸졸 흐르는 강, 솟아나는 샘은 땅을 풍요롭고,
열매 맺고 회복하게 하며,
천 개의 행복한 일들로 훌륭한 창조주의 선함을 알리네.


[3]
Süßer Blumen Ambraflocken,
Euer Silber soll mich locken
Dem zum Ruhm, der euch gemacht.
Da ihr fallt, will ich mich schwingen
Himmelwärts und den besingen.
Der die Welt so herrlich schmückt.

향기로운 암브라 꽃송이들,
너희들의 은빛은 나를 이끄는구나,
너희를 만든 영광스런 그분께로.
너희들이 떨어지니 이제 나는 한들한들
하늘로 날아올라 찬미 노래 불러야지,
이 세상을 이렇게 찬란하게 꾸며주신 분께!


[4]
Süße Stille, sanfte Quelle
Ruhiger Gelassenheit.
Selbst die Seele wird erfreut
Wenn ich mir nach dieser Zeit
Arbeitsamer Eitelkeit
Jene Ruh vor Augen stelle,
Die uns ewig ist bereit

달콤한 고요, 조용히 흐르는 샘물
평화로운 내맡김이여.
내 영혼 또한 기뻐하리라,
나의 이 고된 덧없음의 시간 뒤, 우
리에게 영원토록 마련된
하늘의 이 평화를 눈앞에 마주할 때
(내 영혼 또한 기뻐하리라)


[5]
Singe, Seele, Gott zum Preise,
Der auf solche weise Weise
Alle Welt so herrlich schmückt.
Der uns durchs Gehör erquickt,
Der uns durchs Gesicht entzückt,
Wenn er Bäum’ und Feld beblühmet,
Sei gepreiset, sei gerühmet.

신께 찬양의 노래를 하라,
이렇게 지혜로운 방법으로 모든 세상을
이리도 찬란하게 꾸며놓으셨으니.
우리의 귀를 상쾌하게 하고
우리의 눈을 황홀하게 하는 신께서,
나무와 들을 꽃 피울 때,
찬미받으소서, 영광받으소서.


[6]
Meine Seele hört im Sehen,
Wie, den Schöpfer zu erhöhen,
Alles jauchzet, alles lacht.
Höret nur,
Des beblümten Frühlings Pracht
Ist die Sprache der Natur,
Die uns deutlich durchs Gesicht,
Allenthalben mit uns spricht.

내 영혼은 바라보며 듣지요,
창조주를 드높이려 모두가
어떻게 환호하는지, 웃음 웃는지. 들어보세요,
꽃이 피어나는 봄의 찬란함,
이것이 자연의 언어랍니다.
(자연은) 그 얼굴로 명료하게 어디에서나
우리와 대화하지요.


[7]
Die ihr aus dunklen Grüften
Den eitlen Mammon grabt,
Seht, was ihr hier in Lüften
Für reiche Schätze habt.
Sprecht nicht, es ist nur Farb’ und Schein,
Man zählt und schließt es nicht im Kasten ein.

어둑한 무덤에서
그 헛된 재물이나 캐고 있는 이들이여,
보라, 그대들이 여기 이 공중에
얼마나 풍부한 보물들을 가지고 있는지.
그건 그저 색깔이고 빛일 뿐이라고 말하지 마라.
셀 수도, 상자에 담을 수도 없다고 말하지 마라.


[8]
In den angenehmen Büschen
Wo sich Licht und Schatten mischen
Suchet sich in stiller Lust
Aug’und Herze zu erfrischen.
Dann erhebt sich in der Brust
Mein zufriedenes Gemüte
Und lobsingt des Schöpfers Güte.

빛과 그림자가 함께 드리운
쾌적한 수풀 속,
눈과 마음은 그 고요한 환희 속에서
상쾌해지기를 바라고.
그리하면 가슴속은
나의 행복한 기운으로 차올라
창조주의 좋으심을 찬양하네.


[9]
Flammende Rose, Zierde der Erden,
Glänzender Gärten bezaubernde Pracht;
Augen, die deine Vortrefflichkeit sehen,
Müßen vor Anmut erstaunend gestehen,
Daß dich ein göttlicher Finger gemacht.

타오르는 장미, 대지의 자랑
반짝이는 정원의 매혹적인 아름다움이여;
너의 빼어남을 바라보는 눈은
그 아름다움에 경탄하며 고백할 수밖에,
거룩한 손가락이 너를 창조했음을.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