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든 최

색소포니스트 브랜든 최는 프랑스 리옹 국립 음악원에서 최고 연주자과정을 졸업하였고 미국 신시내티 음대에 전액 장학생으로 입학하여 석사 학위를, 동 대학원에서 최연소 나이로 박사학위 (D.M.)를 받았다. 미국 맨하탄 음대 작곡가 교수이자 뉴욕 필하모닉 상임 작곡가를 역임한 수산보티의 색소폰 콘체르토를 미국 신시내티 오케스트라와 세계 초연하며 솔리스트로서 주목받았고, 한국인 클래식 색소포니스트로서는 최초로 미국 링컨센터에서 리사이틀을 가졌다. 프랑스 스트라스부르그 콘서트홀, 크로아티아 Blagoje Bersa Hall, 미국 놀스 색소폰 앙리앙스 컨퍼런스, 아시아 색소폰 콘그레스, 아시아 퍼시픽 색소폰 아카데미 등에서 초청 리사이틀을 개최하였고 스페인, 일본, 마카오, 대만, 태국, 홍콩 등 전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야마하 아티스트, 디아다리오 아티스트, 라프레크 아티스트이자 스톰프뮤직 소속 아티스트로서 활발한 공연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 서울대, 한양대, 중앙대, 숙명여대, 동덕여대, 수원대, 삼육대, 백석예대, 서울종합예술학교, 서울예고, 계원예고, 인천예고에서 후학을 양성하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