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원휘

테너 최원휘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성악과에서 최상호를 사사한 후 뉴욕 메네스 음대 석사 과정과 최고 연주자 과정을 졸업했다.
2009년 뉴욕의 마르티나 아로요 파운데이션 주최 오페라 <호프만의 이야기>에서 호프만 역할을 맡아
뉴욕 타임즈로부터 ‘강한 고음과 어두운 중저음, 또 유연한 프레이징’으로 노래한 매력적인 테너 라는 호평을 받았다.

그 후 미국 리릭 오페라 버지니아, 택사스 앨 파소 오페라, 로프트 오페라 에서 <라보엠>의 로돌포 역, 아이다호 오페라의 <리골렛토>에서 만토바 공작 역,
윌리엄스버그 오페라의 <루치아>에서 에드가르도 역을 맡으며 미국을 중심으로 활발히 활동했다.

2015-16시즌부터는 독일 에르푸르트 극장 테너 솔로이스트로 활동했고 2016년 여름에는 뉴욕 시티 오페라단에서 데뷔했으며 2
017-18시즌엔 세계 최고 오페라단인 뉴욕 메트로폴리탄의 <사랑의 묘약>에 네모리노 역으로 커버 캐스팅 되는 등 유럽과 미국을 오가며 바쁜 활동을 했다.

2019년 여름엔 세계 최대의 오페레타 축제인 오스트리아 뫼르비쉬 페스티벌에서 <미소의 나라>의 수총 왕자 역할을 맡아 성공적인 오스트리아 데뷔 무대를 가졌고,
2020년 2월 뉴욕에는 메트로폴리탄 오페라단의 <라 트라비아타>의 남자 주인공 알프레도 역으로 깜짝 데뷔를 하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