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M 앙상블

2017년 결성한 실내악 연주단체 클럽M은 리더이자 피아니스트인 김재원을 주축으로 바이올리니스트 김덕우, 비올리스트 이신규, 첼리스트 심준호, 플루티스트 조성현,
오보이스트 고관수, 클라리네티스트 김상윤, 바수니스트 유성권, 호르니스트 김홍박이 뜻을 모았으며, 각자 세계적인 오케스트라의 수석 및 단원, 독주자, 실내악 연주자로
한국을 대표하는 아티스트이며 풍부한 사운드와 다채로움이 특징이다.

SNS를 활용한 라이브 퍼포먼스, 클래식 아티스트로는 드문 길거리 버스킹 등을 시도하였으며, 대중들의 뜨거운 반응을 시작으로 중앙일보를 비롯한 KBS, KBS 1TV [문화의 향기],
TV 조선 뉴스 등의 언론사에 보도되기도 하였다. 또한, 한국의 젊은 아티스트들을 위한 ‘클래시컬 네트워크’의 협력단체로 선정, 포럼 및 연주를 통한 영 아티스트 음원 활동에도 참여하고 있다.

목록